Show More

Change Nothing

<아무것도 바꾸지마라> 2017. 김정현 기획

<아무것도 바꾸지 마라>는 관습적으로 행해져온 공공미술이 간과하고 있는 원칙들을 드러낸다.

포스터는 디자인의 결과물에서 보이지 않았던 법칙을 보여주고자, 이 포스터의 기본 모듈 그리드를 드러내고 디자인 요소로 활용하였다.   

《아무것도 바꾸지 마라》는 공공미술을 장르적으로 정의하는 대신, 공공미술의 관습 안에서 ‘미술의 사회성’을 시험해보려고 한다. 미술가는 종종 사회와 갈등을 겪으며, 다수에 노출될수록 불화가 심화되는 것처럼 보인다.

​(기획자 김정현 글 중)

Show More
Show More

Change Nothing​ 2017